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최근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가 확산하면서 돼지사육 농가가 당국의 거래 통제와 가격 하락의 이중고로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을 처음 강타한 ASF로 인해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많은 중국 축산농가들이 돼지 사육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어려운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농민들은 과거 번창했던 돼지사육이 이미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다시 전염병까지 발생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북부 허베이(河北)성에서 대규모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리윈룽 씨는 “질병확산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신속히 나서면서 돼지 거래가 금지됐고 상당수 농민은 생업을 접어야 하는게 아닌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주요 돼지 사육지역인 중부 허난(河南)성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총 4차례 ASF가 발생했다. 농업농촌부는 지난 16일 성명에서 “ASF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돼지사육산업에 엄청난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돼지시장 정보제공업체 중국생저(生猪)예찰망(www.soozhu.com) 선임 애널리스트 펑융후이는 “ASF 발생 이래 돼지가격이 지난 26일 기준 ㎏당 13.3 위안(약 2천177원)으로 약 2.5% 하락했다”며 “가격 하락폭은 크지 않지만 그동안 돼지가격 하락에 시달린 사육농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육농들이 올해 2월 중순 춘제(春節·음력설) 이후 돼지가격 및 시장수요의 극심한 하락에서 간신히 벗어나 다시 이윤을 내기 시작하는 상황에서 ASF가 확산해 농민들의 고충이 가중될 것”이라며 “전염병 공포로 시장수요가 줄어 돼지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중국 돼지사육농들이 춘제 이후 수요 감소, 심각한 가격 하락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면서 일부 농민은 이미 다른 수익성 좋은 가축으로 전환하거나 농작물 재배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동부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의 한 농민은 “이곳의 돼지 사육농들은 과도한 공급으로 비참한 한 해를 보냈다”며 시장의 과잉공급으로 인해 돼지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부국강병을 내세우는 일이 거의 없어졌다. 그렇지만 중국은 ‘중국몽’, 북한은 ‘강성대국’, 미국은 ‘미국 우선주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있다. 이들 나라의 중요 국정 목표가 부국강병이다.(제주=연합뉴스) 전기차 충전구역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가 아닌 일반 자동차를 주차한 운전자에게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he integrated coverslipper oven delivers unmatched glass-slide drying times of just 5-minutes providing immediately dry slides to pathologists for quicker diagnosis. The commitment is to be brought to life with a program of events in September. The program of coordinated activities during September reflects Mars’ sustainability commitments and ambitions. It includes: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국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55포인트(0.35%) 하락한 26,06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18포인트(0.56%) 내린 2,88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25포인트(1.43%) 하락한 7,895.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장 마감 이후 대 중국 관세 관련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면서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너무 크며 더는 이를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중국이 무역협상의 타결을 원하고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잇달아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오전 뉴욕 이코노믹클럽강연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대화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관세는 미국에 매우 강한 협상 포지션을 제공한다”며 “수십억 달러와 일자리가 국내로 밀려들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비용 증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며 “미국과 공정하게 무역하지 않는 나라는 관세를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관세를 강행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무역 대화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에서 생산되는 일부 제품의 미국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보복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애플의 여러 제품같이 중국에서 생산되는 주요 제품이나 중간재 등의 수출을 막아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상업용지 매입 후 건축허가 미신청…시민 찬반논란만 격화 한편 대구시는 붉은 불개미 대처를 위한 행동요령을 담은 홍보자료를 만들어 시민에게 배포했다. 요령에 따르면 성묘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긴옷과 장갑, 장화를 착용하고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는 게 좋다. 붉은 불개미가 달라붙거나 물면 신속하게 떼어내고 물린 직후에는 송고(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청의 한 여직원이 전직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신흥국 위기 등 외부환경도 영향(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부도 위험 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신흥국 위기 등 외부 요인의 영향으로 올해 2배 수준으로 올랐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의 CDS 프리미엄은 올해 1월 140bp(1bp=0.01%포인트)였으나 현재는 282bp로 배 이상 높아졌다. 브라질의 국가신용등급이 투자등급으로 평가되던 지난 2008년 CDS 프리미엄은 100bp를 약간 웃돌았다. 이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이 한창이던 2016년 중순에 400bp를 넘었다가 지난해 5월부터 200bp 아래로 내려갔다. 지난달에는 다시 310bp까지 올랐다가 이달 들어 약간 내려간 상태다.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The Honor 9i also supports both face and fingerprint unlock, meaning you can open your phone without typing a password or needing to scan your fingerprint. Face Unlock is fast and convenient compared to other unlock methods and this new generation of multi-function fingerprint 4.0, unlocks your phone in 0.25 seconds.[1]▲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방한 중인 폴 폴먼 국제상업회의소(ICC) 회장(유니레버 회장)을 만나 양 기관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투어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 오후 1시 두 차례에 걸쳐 진해해군기지사령부 앞 ‘해군의 집’에서 출발한다. 이충무공 동상→문화공간 흑백→군항마을 역사관→군항마을 테마공원→군항마을 거리→뾰족집(수양회관)→원해루→김구 선생 친필시비→선학곰탕→일본 장옥거리→진해우체국→제황산→중앙시장→진해역을 둘러보는 코스다. 이충무공 동상은 1952년 건립돼 전국서 가장 오래됐다. 문화공간 흑백은 1955년 문을 연 다방이다. 군항마을 역사관과 테마공원에서는 진해의 역사적 자취를 알 수 있는 사진 자료 등 다양한 유물을 볼 수 있다. 수양회관은 지붕 모양이 뾰족해 ‘뾰족집’으로 불린다.”비핵화 행동 있어야 종전선언 가능”…’평양빅딜’ 성사 가이드라인 제시 남북정상 비핵화 논의 겨냥…제재고삐 조이며 ‘가시적 행동’ 압박 기조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 조선화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던 내가 조선화를 처음 접한 때가 2010년이다. 나 역시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 예술작품에 대한 선입견이 컸다. 그런데 작품을 처음 보는 순간 전율이 왔다. ‘공산주의 체제하의 북한 그림이 이렇게 시적이고 낭만적일까’하는 느낌이 들었다. 충격이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규정하는 사회주의 사실주의와는 다른 작품이었다. 창작의 자유가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성을 담아낸 조선화가 패러독스(역설)로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광주비엔날레 기획전의 이름도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로 달았다. 화가로서 궁금증이 샘 솟듯 했다. ‘이런 미술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어떻게 이런 그림이 나오나?’, ‘북한미술에는 또 뭐가 있을까?’하는 느낌과 물음이 꼬리를 물었다. 그래서 지난 8년간 북한을 드나들며 연구를 시작했다. 북한미술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무조건 외면할 일이 아니다. 북한은 자유세계에서 표현하는 미술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 ‘다름’을 인정하면 조선화가 제대로 보인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정확하게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향해 돌진하는 ‘독종’이자 ‘연습 벌레’로 유명했다. 그가 졸업한 예원학교의 경비 아저씨는 연습을 끝낼 줄 모르는 그를 기다리다 지쳐 아예 열쇠를 주고 “아침에만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을 정도였고, 입단 초기 마린스키 발레단에서도 그의 퇴근 시간은 늘 “연습실 문이 닫힐 때”였다고 한다. “저도 놀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아요.(웃음) 그런데 뭔가 하나 주어지면 그거밖에 안 보이는 성격은 좀 선천적인 것 같아요.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 과정을 밟았던 탓에) 평범한 중고등학교 시절의 추억이 없는 건 개인적으로 콤플렉스로 남기도 했죠. 그래도 무얼 얻기 위해선 포기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해요.” 이 같은 노력 덕분에 그는 러시아 관객들과 동료 무용수들이 모두 인정하는 발레리노가 됐다. 송고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위협은 중국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는 것이지만, 실제 관세 발효를 위한 행정부의 절차는 공청회 개최, 서면 의견서 접수, 내부 영향 평가 등에 수 주일이 걸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중국에 대한 호전적 언사를 쏟아냈다. 그는 고율관세 정책이 효과를 내느냐는 질문에 “이제 시작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고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중국은 도움이 됐다. 아직도 도움이 될 것으로 희망하지만 거기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발생하는 적자가 용인할 수 없을 만큼 커졌다며 “중국이 미국에서 쏟아지는 돈으로 국가를 재건했다”, “우리는 세계의 돼지저금통이고 중국에게 돈을 뜯겼다”는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중국은 다음 주로 예정됐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간 협상을 진행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미국이 17일 2천억 달러 추가 관세부과를 발표한 직후 류 부총리가 참모들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 회의에서 예정됐던 협상의 참석자 급을 낮춰 실무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애초 계획엔 류 부총리의 방미에 앞서 이번 주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사전 협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류 부총리의 방미 대신 왕 부부장이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 관리들은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연방검찰 보름안에 기소 여부 결정할 듯…작년에도 두 차례 기소(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또다시 기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대법원의 부패수사 주심 판사인 에지손 파킨 대법관은 연방검찰에 앞으로 보름 안에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하라는 의견을 보냈다. 이는 연방경찰이 최근 테메르 대통령을 둘러싼 부패 의혹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한 데 따른 것이다. 연방경찰은 집권당인 브라질민주운동(MDB)을 둘러싼 부패 의혹 조사 결과를 담은 최종 보고서를 통해 MDB가 2014년 선거를 전후해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로부터 1천만 헤알(약 29억 원)의 불법자금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를 고려하더라도 통계청장 교체는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애당초 통계청은 분기별 가구소득 통계의 불완전성을 이유로 올해부터는 아예 없애버릴 계획이었다. 그 대신에 연간단위로 나오는 가계금융·복지조사를 통해 가구별 소득 격차를 파악하고자 했다. 그러나 정부와 학계가 기존의 분기별 가계소득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고 정치권도 관련 예산을 편성함에 따라 통계청은 기존입장을 철회했다. 정부는 작년 4분기 가구소득 통계가 좋게 나오자 올해 2월에 공식 보도자료까지 내놨다. 이렇게 해서 통계청은 당초 계획과 달리 분기별 가구소득 통계를 유지했던 것이다. 토요일 열리는 작가들의 벼룩시장 ‘사부작 장날’을 놓치지 말라고 만난 작가들은 귀띔했다. 작가들이 아끼는 작품들과 소품들이 꽤 괜찮은 가격에 나온단다. 시간이 되면 꼭 다시 와서 벼룩시장을 찾고 싶어졌다. 오랜만에 괜찮은 공간을 발견했다는 기쁨을 뒤로하고 조금 나오니 ‘단내 성지’ 안내판이 보인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단천리의 단내 성지는 천주교 성지 가운데 하나지만, 비교적 덜 알려져 있다. 이 단내 성지는 1866년 병인박해 때 정은 바오로와 정 베드로 순교자의 고향이자 유해가 묻혀 있는 곳이다.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CETROVO aims to provide passengers with a ubiquitous “smart service” and includes a series of advanced technical features. Including, car windows that can be transformed into touch-screen displays. Passengers can watch the news, browse the web, buy tickets, watch videos and live TV shows all via CETROVO’s “magic window”. The train also comes equipped with internet-enabled touch-screen mirrors; self-cleaning seats; advanced vibration and noise reduction technology; an integrated hearing-aid system; and an air conditioning and lighting system that can ‘react’ to changing conditions for a more enjoyable journey. ‘비핵화’ 관련 영변 가동중단 약속할지 주목…종전선언 논의됐을 듯남북군사공동위 가동·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상시화 등 논의 개연성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 우리나라 난민 인정률이 매우 낮다. ▲ 1994년 4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심사를 모두 마친 난민신청자는 2만361명인데, 이 중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들은 4.1%인 839명에 불과하다. 세계 평균치(38%)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수치다. 통계수치가 말해주듯 난민 심사가 매우 까다롭다. 그러나 ‘까다롭게’ 심사한다는 말은 ‘꼼꼼하게’ 심사한다는 말과는 다르다. ‘심사가 내실 있게 제대로 되고 있느냐’, ‘난민신청자가 자신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소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느냐’는 측면에서 볼 때 우리의 난민 심사과정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 달리 말해 ‘꼼꼼하게’ 제대로 심사한다면 난민 인정률이 크게 올라갈 것이다. 일본서는 SFTS 감염 길고양이에 물린 50대 여성 사망 사례도 입·피부로 사람에 2차감염 가능성…국내 ‘개·고양이’도 바이러스 확인(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올해도 어김없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기준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웹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SFTS 환자는 4월에 4명, 5월에 3명 등 지금까지 총 7명이 발생했으며, 이 중 1명이 숨졌다. 예년에 비춰볼 때 통상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 이후 진드기에 물리는 사고가 잦아지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더 많은 환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SFTS는 야생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1∼2주의 잠복기 이후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열이 나거나 근육통을 앓는다. 이후 설사가 나거나 근육통이 심해지고, 의식이 떨어지는 뇌 증상을 보이다가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면서 사망하기도 한다. 치사율이 20%를 웃돌 정도로 치명적이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남북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 운영에 관한 세부사항까지 합의했지만, 가장 풀기 어려운 숙제인 구역 설정을 위한 기준선 설정은 향후 과제로 남겨뒀다. 서해 평화수역 조성은 2007년 10월 남북정상회담 때도 합의됐으나 그해 11월 국방장관회담과 12월 장성급회담에서 기준선 설정에 대한 이견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시 남측은 서해 평화수역을 NLL 기준 등면적으로 조성하자고 주장했지만, 북측은 자신들이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과 NLL 사이의 수역으로 지정하자고 맞섰다. 이후로도 남북은 NLL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만, 남북이 이번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ㆍ서해 NLL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볼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양측은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을 각각 해상기동훈련 등을 중지하는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으로 정했다. 남북 길이 동해 80㎞, 서해 135㎞로 설정된 이 구역은 NLL을 기준으로 서해는 우리측 해상구역이 넓고 동해의 경우 북측 해상구역이 넓어 NLL을 고려해 설정됐다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자국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이미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남북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개성공단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겠다고 발표하자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공단 재가동’ 희망에 부풀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차 평양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공동선언문 2조 2항에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명시된 점이 고무적으로 받아들여진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은 개성공단 정상화에서 시작된다”며 “봄이 온다고 한 4·27 판문점 선언에 이어 이번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한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진짜 가을이 왔다’로 나아가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큰 진전을 이룬 만큼 북미 간 협의도 잘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공동선언에서 언급한 남북 평화번영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최근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결속을 다진 데 이어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까지 벌이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와 합동 군사훈련을 참관하는 등 미국을 겨냥한 양국간 군사협력 강화가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상무부총리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해 중러간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경제협력 또한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14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 담당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시 주석의 대표로서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러시아를 방문해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 규모 합동 군사훈련인 ‘동방-2018’을 지켜봤다. 웨이 국무위원은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에서 푸틴 대통령,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실사격 훈련과 열병식 등을 참관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동방경제포럼에서 시 주석과 만나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기로 했다고 웨이 국무위원에게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동방-2018’ 훈련에 중국군이 참여해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하면서 “중러 양군이 협력을 강화해 유라시아 지역 및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웨이 국무위원은 현재 중러 관계가 역사적으로 가장 좋다면서 “이번 군사훈련은 중러간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가 높은 수준에 올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양국이 이번 훈련을 통해 전략적 신뢰와 우의를 과시하고 지역 평화 및 안전을 함께 수호하겠다는 신념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이번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군부 쿠데타와 ‘무늬만 민정’이 반복되는 태국은 ‘소프트 독재’ 국가다. 한국이 지나온 권위주의 통치 시대에 머물러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4~5분의 1이다. 덜 민주화되고 소득이 적다는 이유로 한국 중앙집중화를 태국과 비교한다면 자존심 강한 태국인들이 싫어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가치 다양성 측면에서 태국보다 못하다. — 정착과정의 어려움이라면. ▲ 무엇보다도 취업이다. 탈북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 공공기관부터 탈북민의 채용을 꺼린다. 탈북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울시 노원·양천·강서구는 탈북민 직원이 한 명도 없다. 탈북민 정착지원사업을 하는 남북하나재단마저도 탈북민 직원 비율이 턱없이 낮다.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재단 측은 10%의 탈북민 직원 비율을 15%로 올리겠다고 한다. 비율을 더 올려야 한다. 탈북민 취업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 한 예로 2015년 미래행복통장 지원제도를 실시하면서 기업주에게 지원하던 고용지원금을 없앴다. 이 고용지원 제도의 폐지로 탈북민을 채용하려는 업체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미래행복통장 가입률 역시 10%대에 머물고 있다. 미래행복통장은 탈북민이 취업해 근로소득의 30% 범위에서 월 10~50만 원을 적금하면 그 액수만큼 지원하는 제도다. 이 통장제도를 잘 활용하면 4년간 최대 5천만가량 모을 수 있다. 탈북민의 정착을 돕는 좋은 제도지만 2016년 가입률이 12.8%, 2017년 10.4%에 불과하다. 가입할 때 절차가 복잡하고 준비해야 할 서류가 많기 때문이다. 주택을 사거나 의료비, 창업비 등 급한 사정으로 중도에 적금을 찾을 때도 어려움이 많다. 탈북민의 불편을 덜어 줄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린다. 80여 년 전 베리만이 백두산과 지리산을 누비던 시절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 해도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생물자원 분야에서도 남북 간 협력이 순조롭게 진행돼 크낙새가 나무를 쪼는 모습을 광릉숲에서 다시 볼 수 있고 설악산의 산양이 금강산까지 뛰어다닐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고대해본다.(한민족센터 고문) 위스콘신대학 지원 발표…아시아 밖 첫 대규모 제조단지 조성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애플 아이폰을 만드는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 ‘폭스콘'(Foxconn·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이 미국 위스콘신대학에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을 이끌어갈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했다. 위스콘신 주도 매디슨에 소재한 명문 주립대 위스콘신대학은 27일(현지시간) “폭스콘이 기술·혁신 연구를 위해 1억 달러(약 1천100억 원)를 기부하기로 했다”며 위스콘신대학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발표했다. 폭스콘 테리 궈 회장과 위스콘신대학 레베카 블랭크 총장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둔 과학기술연구소를 설립하고, 폭스콘이 위스콘신 주에 건립 중인 미국 내 첫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생산 공장과 긴밀히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지금은 해물 칼국숫집과 해물 요릿집들이 즐비한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랜드마크가 된 빨간 등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된 오이도 생명나무는 해가 지면서부터 진가를 발휘한다. 석양에 실루엣으로 변했다가 야간에는 멋진 조명이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물하기 때문이다. ◇ 소창에 야채 넣어 누린내 적고 담백한 맛 병천순대는 돼지의 창자 중 부드러운 소창을 써서 특유의 돼지누린내가 적고 배추·양파·당면 등을 넣어 만든 야채순대다. 그래서 담백하고 쫄깃하다. 순댓국은 국물이 사골국물처럼 뽀야면서도 진하지 않아 이 음식을 처음 맛보는 사람들이 먹기에도 좋다. 깨끗하게 손질한 소창에 담백함을 더하기 위해 찹쌀과 들깨를 갈아서 집어넣는다. 그리고 각종 채소에 당면과 선지를 함께 넣는다. 집집이 만드는 방식은 약간씩 차이가 있다. 보편화한 순대와 다른 점은 당면의 양을 줄이거나 아예 넣지 않는다는 점이다. 대신에 선지와 찹쌀의 양을 늘리고 마늘·부추·생강 등으로 비린내를 없앴다. 옛날에는 돼지 소창을 소금으로 깨끗이 씻고 사람이 도구를 이용해 잘 다져진 소를 집어넣었다. 돼지의 창자 중 소창을 이용한 병천순대는 대창이나 막창 순대와는 달리 자그마한 굵기다. 기다랗게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낸 순대는 맛이 담백하고 깔끔하다. 순대를 주문하면 순대와 오소리감투(돼지 위) 돈설(돼지 혀)이 함께 나온다. 국밥에는 순대와 돼지내장이 어우러져 들어있다. 혼자 다 먹기 버거울 정도로 양도 푸짐하다. 음식값은 순대국밥의 경우 한 그릇에 7천원, 모둠 순대는 한 접시에 1만∼1만2천원이다. 국밥집에서는 깍두기와 김치 이외에는 특별히 찬이 필요 없다. 돼지 사골을 푹 고아 국물을 내 맛이 순수하고 깔끔하다. 기호에 따라 다진 양념을 풀어 얼큰하게 먹어도 좋다. 순대국밥에 들깻가루를 풀면 들깨 특유의 고소함은 살아나나 들깨 향에 가려 순댓국 본연의 맛이 사라져 아쉽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오는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내년 일제 강제 징용 토론회·서울 남북노동자축구대회 개최 등 합의”(영종도=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송고 다른 의제인 남북관계 발전이나 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에 대해서는 한층 풍성하고 가시적인 성과가 발표됐다. 우선 남북정상은 선언문에서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한다고 밝혔다. 또 조건이 마련되는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도 협의하기로 했다.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도 상설면회소 이른 시일 안 개소 등 의미 있는 합의들이 나왔다. 군사긴장·전쟁위협 종식에 대해서는 두 정상이 공동선언에 합의한 후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별도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여기서 남북은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고,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해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하는 등 구체적 실천방안도 이어졌다. 두 정상 역시 기자회견에서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문 대통령),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김 위원장) 등의 언급을 통해 이번 합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처럼 군사분야에서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지며 일부에서는 남북이 사실상 전쟁 종식을 선언한 것이라는 평가까지 나왔다. 다만 일부에서는 남북관계 역시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맞물려 돌아가는 것인 만큼 섣부른 낙관은 삼가야 한다는 신중론도 제기됐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버스여행 상품 ‘K트래블버스’가 4월부터 창원노선 운영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르완다의 첫인상은 신선했다. ‘아니 무슨 아프리카가 이렇게 선선해?’ 밤 비행기를 타고 내린 르완다는 선선하기 그지없는 날씨를 보여줬다. 아 그랬구나. 르완다는 해발고도가 높은 지역이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지면에 ‘삼성,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게 할 문재인 대통령의 카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작성자인 중국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포 산텔리 기자는 “남북 간에 갑작스러운 긴장 완화가 진행된 지난 2월 비리 혐의로 복역하다가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이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 상품권, 호텔숙박권,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등을 헐값에 판매한다고 속이고 돈만 받아 가로채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송고 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은 쿠데타 기억을 불러낸다. 어떤 이는 고도성장했던 독재시대를 그리워할지 모른다. 누구는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를 기다리던 암흑을 떠올릴지 모르겠다. 카이로서 외무장관 회의…이집트 외무 “지역 불안정 우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 지원 중단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아랍연맹(AL)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UNRWA를 지키는 것은 난민들이 존엄 있게 살 권리와 어린이 55만여 명이 학교에 등록할 권리를 존중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UNRWA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메 쇼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UNRWA를 약화시키는 것은 지역의 극단주의와 불안정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요르단이 UNRWA 자금 지원을 위해 이달 하순 스웨덴, 독일, 일본, 유럽연합(EU) 등과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 선언의 핵심 합의 중 하나였지만 개소식이 예상보다 늦었다. 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유류 등 대북물자 반출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고, 미국이 ‘신중 기류’라는 관측도 제기돼 왔다. 따지고 보면 북한의 비핵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저런 논란이 발생했다. 비핵화가 진전되면 자연스럽게 해소될 문제다. 정부는 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면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 기대대로 연락사무소의 활동이 이뤄지길 바란다. 송고 이날 행사에 참가한 19개 회사는 총 47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력서 검토와 1:1 면접 등을 실시했으며 100여 명이 넘는 한인 구직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미국, 호주와 같이 구직자 선호도가 높으면서 제도 문화적으로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뉴질랜드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구직자들이 참가해 구인 기업과 심층 채용 면접을 보았다”며 이들 가운데서 일부는 각 기업의 채용절차에 따라 취업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트라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취업 정보 제공과 함께 구직자들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취업면접에서 승리하는 방법’, ‘뉴질랜드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 ‘취업 성공사례’ 등도 소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건욱 오클랜드 법인장은 “뉴질랜드 시장 개척을 위한 진취적인 한인 인재를 찾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인적 자원과 마케팅 분야에서 2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여필 코트라 오클랜드 무역관장은 “구직자 취업 선호도가 높은 뉴질랜드에도 IT, 건설 등 장기 구인난을 겪는 직군이 있다”며 “뉴질랜드 취업 지원 사업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뉴질랜드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diovan for sale mexico. 출장최고시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 MBC TV 역시 2박 3일간 특보 체제로 전환하며 심도 깊은 진행, 평양 독점 양상 공개 등을 예고했다. MBC TV는 첫날 오전 7시 50분부터 ‘남북정상회담 특별생방송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평양 현지의 일거수일투족을 입체적으로 보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데스크’ 앵커인 왕종명, 김수진 앵커를 비롯해 ‘2시 뉴스외전의 성장경 앵커가 진행을 맡는다. 이와 함께 김현경 북한 전문기자가 스튜디오에서 함께하며 시시각각 평양 현지에서 전해오는 모습들에 깊이 있는 설명을 더한다. 아울러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김지운 아산정책연구원,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등 전문가들이 회담 이모저모와 성과에 대한 의미를 짚는다. 밤 11시 10분에는 ‘특집 MBC 100분 토론’을 통해 남북회담 의미를 짚고 한반도 평화 정착 가능성을 분석한다. MBC는 이외에도 평양의 현재 모습을 가상 스튜디오로 구현한 ‘평양 가이드’, 빅데이터로 실시간 회담 이슈를 전하는 ‘정상회담 콕’ 등 코너를 준비했다. 아울러 최근 평양에 다녀온 김재영 기자가 미방송 촬영분을 독점 공개한다.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남측 예술단은 지난 4월 평양 공연 때 한 번은 1천500석 규모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두 번째는 1만2천여석 규모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합동공연을 펼쳤다. 앞서 10여년간 가로막힌 남북 문화예술 교류의 물꼬를 튼 지난 1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방남 공연도 900여석 강릉아트센터와 1천500여석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차례 열렸다. 도 장관은 지난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도쿄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서울과 지방에서 한 차례씩 두 차례 진행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문체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전에 북측에 10월 중 공연이 가능한 수도권과 지방 도시 공연장 리스트를 전달했다.

Tags: , , ,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