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부동산 프라이빗 채무 전략을 추진하는 3650리트가 최초 2억 달러에서부터 잠정적으로 전체 5억 달러 사이에서 신축적으로 운용 된다는 미국 연금 투자사 CalSTRS의 2018년 8월 21일 발표에 뒤이은 것이다. “쌍둥이 센터/새로운 플랫폼”이란 혁신적 방식은 비즈니스 협력을 굳건히 하는데 엄청난 역할을 수행했다. SA 센터는 이제 50개 이상의 둥관 기반 회사들이 자리하게 됐고, DG 센터는 2018년 상반기에 남아프리카에서 과일 컨테이너 18개, 목재 컨테이너 300개 이상을 수입했다. 수입된 오렌지, 자몽 및 포도는 Guangzhou Jiangnan Fruit 및 Vegetable Wholesale Market으로 배송돼 중국 전역의 중개상에게 배포된다.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 올해 CCIAFF에서는 지린 성 농촌 활성화 정상회담과 제1회 중국 생태농업 재생에너지 재활용 개발 및 현대적인 농기계 산업 포럼도 열린다. 또한, 미난방 온실, 무토양 재배 및 입체적 농업 같은 새로운 기술, 시설 및 패턴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지인들에 따르면 일손 부족은 키위 농장뿐만 아니라 사과 주산지인 북섬 아래쪽의 호크스 베이의 사과농장도 마찬가지다. 이러다보니 일자리를 구하기가 전 보다 쉬워졌지만 환상은 금물이다. 농장 일이 고된 만큼 육체적, 정신적으로 단련이 돼 있지 않으면 힘들다. 숙소도 농장 지역에 있기 때문에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다. 한시적인 데다 취업할 수 있는 지역이 키위 농장에 한정돼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할 대목이다. 나이 제한이 없다는 점은 워킹 홀리데이 보다 매력적인 조건이다. 2년 전 20대 국회는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약속했다. 뻔지르르한 다짐을 다 믿은 건 아니었지만, 후반기 국회 시작 후 한 달이 넘도록 원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국회를 목격하는 것은 대단한 유감이다. 세상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데, 어쩜 여의도 정치는 이렇게도 변하지 않는지…. 우리도 부국강병이 필요하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거나 괴롭히기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 자신을 보호하고 평화를 유지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제사회에서 정의와 온정이 작동할 것이라고 믿어서는 안 된다. 정글에서 토끼가 사자에게 찾아가 “우리 종족을 습관적으로 잡아먹고 있는데, 그 부당한 짓을 당장 멈추고 사과하라”라고 요구해도 소용없다. 되돌아오는 것은 비웃음뿐이다. 우리가 광복절과 3.1절 때마다 일본 정치인들의 신사참배를 규탄하고, 교과서 왜곡을 꾸짖는 성명을 발표하는 것도 필요하다. 그렇지만 분노의 표시만으로는 일본의 이런 행태에 제동을 걸지 못한다. 힘을 키우는 것이 일본의 망언과 망동을 막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다.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유현민 기자 = 현대미포조선[010620](대표 한영석 사장)은 목포∼제주 구간을 운항할 크루즈형 카페리(Car Ferry)선 1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국내 연안 여객선사 중 최대 규모인 씨월드고속훼리(대표 이혁영 회장)와 2만7천t(GT)급 카페리선을 건조하기로 계약했다. 수주 금액은 680억원이다. 최근 한중 항로에 투입된 대형 카페리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한 데 이어 국내 노선을 다닐 크루즈를 또다시 수주한 것이다. 2019년 7월 건조에 들어가 2020년 9월 인도 후 목포∼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인 이 선박은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의 제원으로 건조된다. 최대 1천300여 명의 승객과 트레일러 125대, 승용차 약 100대를 동시에 싣고 최고 23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침수나 화재 등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승객과 화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위성항법장치(GPS)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와 함께 1천300명의 인원을 30분 내 비상탈출시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 4기와 100인승 구명벌(Life Raft) 13척 등 다양한 구명장비도 갖추게 된다. 선체 내부에는 약 470개의 객실과 유럽형 크루즈급 인테리어를 적용한 라운지, 야외 테라스, 극장, 게임방, 노래방, 마사지숍, 어린이용 놀이방, 레스토랑, 제과점, 커피숍, 편의점 등 여행객들을 위한 다양한 위락·편의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아울러 이 선박은 저중량·저중심·고효율 선형으로 설계돼 해상 운항 시 복원성을 높이면서도 연료비를 절감하도록 건조된다. 특히 이번 계약은 ‘연안여객선 현대화 펀드’ 사업의 하나로 추진돼 앞으로 국내 연안을 오가는 노후 여객선의 안전성을 강화하면서 일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에 새 활로가 될 전망이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잇따른 카페리선 수주로 여객선 건조시장에서 입지가 더 탄탄해졌다”고 말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의 방북 마지막날인 20일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이 ‘천지까지 가느냐’고 질문하자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상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이 좋지 않으면 중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산행 방식에 대해서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나 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사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들이 실행한 즉결 심판으로 두 달 사이 송고 송고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은 다음 달 11~13일에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지능형 제조를 통해 미래에 힘 부여”라는 주제로 업계 행사, 첨단 전시, 회의 포럼 및 지능형 체험을 통합하는 국제적인 의사소통&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주요 귀빈만 해도 200명이 넘을 전망이다. 올해는 10,000명이 넘는 방문객과 약 200개에 달하는 전시업체가 참가해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 지능형 제조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11월까지 6개월 장기 조사 예정(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고려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 유적에 대한 올해 남북 공동발굴조사가 착수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지난 3일 오전 10시30분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만월대 발굴예정지에서 착수식을 개최했다. YEONGTONG-GU, South Korea,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VVDN today announced continued growth in Asia by establishing office in S. Korea. The expansion is in response to the positive market reception and growing demand in the Asia-Pacific region (APAC) for VVDN’s industry-leading product engineering and manufacturing capabilities. Recently, VVDN opened its office in Japan and now continuing the expansion spree, it announced its new office space in S. Korea as well, which will be led by Mr. Simon Yoon, an industry veteran with over 25 years of experience.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송고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 남석교는 ‘볼 수 없는 돌다리’가 되면서 문화재로도 등록되지 못했다. 축조 연대에 대해서는 학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기록을 보면 기원전 57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894년 충남 청양의 조충현(趙忠顯)이라는 사람이 쓴 ‘하주당시고'(荷珠堂詩稿)라는 책자에는 남석교에 ‘한선제 오봉원년'(漢宣帝 五鳳元年)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는 기록이 있다. 1923년 일본인이 발행한 ‘청주 연혁지’에도 하주당시고의 내용과 같은 기록이 담겨 있다. 한나라 선제 오봉원년은 기원전 57년인데, 박혁거세가 신라를 건국한 시점이다. 이 기록이 사실이라면 남석교는 2천여년 전 축조된 어마어마한 역사를 자랑하는 돌다리인 셈이다. 남석교에 대한 기록이 담긴 가장 오래된 서적은 조선 중종 25년인 1530년 완성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이다. 영조 33년인 1757년 각지의 읍지(邑誌)를 묶어 펴낸 ‘여지도서'(輿地圖書)에도 관련 내용이 포함돼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교(大橋)는 곧 정진원(情盡院) 앞의 다리이다’라는 기록이 남아 있고, 여지도서에는 ‘대교는 일명 남석교로 곧 옛 정진원 앞의 다리이다’라는 글귀가 있다. 르완다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대부분 케냐의 나이로비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 도착한다. 르완다 국적기 르완다 에어는 마일리지 적립할 곳도 찾을 수 없었다. 송고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콜걸강추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 닛산, 포르셰, 볼보와 기타 여러 유명 자동차 제조사들이 오토모빌리티LA에서 신차 발표를 확정했으며 테슬라 또한 현재의 전체 모델을 본 행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대학교를 갓 졸업한 젊은 여성이 유력 국회의원의 선거캠프에 인턴으로 들어간다. 철없는 이 여성은 유부남인 이 중년 의원과 사랑에 빠진다. 관계를 끊지 못하고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언론에 들통난다. 그런데 화살은 온통 젊은 여성에게만 쏟아진다. 미국 작가 개브리얼 제빈의 장편소설 ‘비바, 제인'(출판사 문학동네·엄일녀 옮김). 최근 번역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에서 여성들을 공격하는 데 자주 쓰이는 ‘꽃뱀’ 프레임과 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세상의 잣대는 여성의 품행을 문제 삼아 낙인찍기에 바쁘고, 대중의 관음증과 인터넷은 그녀를 영원히 놓아주지 않는다. 정치 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송고北대표단 靑 예방 불발…정부 “북측이 시간관계상 어렵다고 밝혀””김정은 친서 전달없지만 메시지는 있어”…北대표단 오늘밤 귀환 예정(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송고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으로,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논평과는 별도로 민주당 의원들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기대 이상의 성과’라는 평가와 함께 앞으로 있을 북미회담에서 더욱 진전된 비핵화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참 잘하셨다. 지금까지 한 것 중 제일 역작이 나온 것 같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등은 큰 성과”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할 이야기가 남아있어야 하므로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내용 중 발표하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핵사찰’ 트윗을 보면 추가 내용을 미국에 이야기해준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옛 국군기무사령부에서 부대원들에게 사이버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로 기소된 영관장교 송고 95㎾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해 국제표준주행모드(WLTP)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4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150㎾의 고속 충전소를 이용할 경우 30분 이내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순수 전기차 중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을 높였고, 전기모터와 통합된 에너지 회수 시스템을 통해 최대 30% 이상의 추가 주행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 새로운 선택지는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예정이지만 응시자들에게 새로운 방법으로써 더 많은 유용성을 제공합니다. 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부가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이 NLL을 고려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위해 남북 각각 40㎞로 설정됐다고 했다가 남북 길이가 잘못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꿨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남측 덕적도와 북측 초도를 기준으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한 근거가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NLL 기준 해상 면적으로 보면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에서 남측 해상이 북측 해상보다 훨씬 넓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 황해도 해안에는 해안포 등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어 단순히 해상 면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도 기자들에게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은) 해상뿐만 아니라 육상의 포병과 해안포까지 중지를 고려한 것으로 완충구역 내에 북측은 황해도 남쪽 해안과 육지에 해안포와 다연장 포병 등이 배치된 반면, 우리 측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에 포병 화력과 서해 상 해안포가 배치돼 있다”며 “완충 수역에서 제한되는 군사활동은 해상에서는 함포사격과 함정기동훈련, 도서와 육상의 해안지역에서는 포병과 해안포 사격 중단 등이 해당하는 바, 단순히 해역의 크기만으로 비교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설명했다.”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 건국대는 KU융합과학기술원 윤대진 교수가 한국식물학회 제35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올드 보이’의 경륜이 장점이려면 ‘선당후사'(先黨後私)가 이행돼야 한다. 86세대 정치인들이 이번에 선택받지 못한 데는 차기를 겨냥한 ‘자기 정치’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다고 한다. 정치적 야망이 내재한 젊음이 오히려 발목을 잡았다. ‘올드 보이’에겐 욕망이 없는지는 두고 볼 일이다. 정치인의 개인적 야망 자체는 탓할 일이 아니지만, 당을 바로 세우는 공적 책무보다 이를 앞세운다면 그들을 선택한 당원을 배신하는 일이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상원의원 후보 체포…대선 후보들 부패 혐의도 조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연방검찰이 10월 선거와 관계없이 부패수사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방검찰 부패수사팀 소속인 카를루스 페르난두 두스 산투스 리마 검사와 데우탄 달라기뇨우 검사는 14일(현지시간) 언론 회견을 통해 선거 기간에도 대선을 포함해 각급 선거 후보들에 대한 부패혐의 수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기뇨우 검사는 “연방검찰은 정치가 아니라 정의를 기준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反)난민 정서가 득세하는 최근 유럽 분위기를 나치즘과 파시즘이 창궐한 1930년대에 비교한 모스코비치 위원이 비록 이탈리아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이런 말은 즉각 이탈리아 정부의 반발을 불렀다. 난민 강경 정책에 앞장서며 EU 집행부와 상당수 유럽 국가에서 ‘공공의 적’이 된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모스코비치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 이탈리아인들이 뽑은 합법적인 이탈리아 정부를 모욕하기에 앞서 입을 씻어야만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한 병원에서 시신을 훔친 뒤 돈을 요구한 남성들이 경찰에 검거됐다. 나이지리아 언론 ‘데일리포스트’와 영국 BBC방송 등은 14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이모주(州) 경찰이 시신 1구를 훔친 남성 2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모주 이케두루 지역의 한 병원 영안실에서 노인 여성의 시신을 몰래 가져간 뒤 병원에 시신을 돌려주는 대가로 1만1천 달러(약 1천200만원) 상당의 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병원의 영안실 관리자인 은완시는 “그들(용의자들)은 영안실에 침입해 시신을 훔쳤고 용의자 중 한 명은 나의 옛 직원”이라며 “그들은 나에게 돈을 달라고 요구했지만 나는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유모차 끌거나 자녀 손잡고 코스 완주…”내년에도 꼭 올래요”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15일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 대회’가 열린 전주시 덕진구 전주수질복원센터 인근 날씨는 오전 내내 다소 흐렸지만, 대회 참가자들의 기분은 내내 맑고 화창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계속 내렸던 비가 대회 개막 시간이 가까워지자 다행히 그쳤고, 낮게 깔린 구름이 햇빛을 가린 덕에 참가 가족들은 ‘달리기하기 딱 좋은 날’이라고 입을 모았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전라북도, 전주시가 함께 주최하고 연합뉴스TV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1천800여 명이 참가해 마라톤은 물론 빈곤국 아동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대회 시작 시각은 오전 10시였지만 하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참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에 도착해 미리 설치된 이벤트 부스를 분주하게 돌아봤다. 마라톤에 참여하기 위해 어린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온 부부, 자녀와 노부모를 모시고 함께 행사장에 온 대가족도 적지 않았다. 초등학교 3학년, 1학년에 재학 중인 두 자녀와 함께 참가한 염성하(37) 씨는 “전주혁신도시 주변에 사는데 집 근처에 걸린 행사 현수막을 보고 참여하게 됐다”며 “사실 오늘 비가 온다는 기상예보가 있어서 달리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비가 그쳐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위해 의료봉사를 나온 전주병원 이소현 간호팀장은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라 처음으로 이번 행사에 의료지원을 나왔다”며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은 만큼 다들 기분 좋게 참여하시고 다치거나 마음 상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에 앞서 사회자인 방송인 하지혜 씨가 무대에 올라 국제어린이마라톤과 세이브더칠드런과 관련된 각종 퀴즈를 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개회식이 끝나자 숙명여자대학교 응원단은 활기찬 치어리딩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남북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 운영에 관한 세부사항까지 합의했지만, 가장 풀기 어려운 숙제인 구역 설정을 위한 기준선 설정은 향후 과제로 남겨뒀다. 서해 평화수역 조성은 2007년 10월 남북정상회담 때도 합의됐으나 그해 11월 국방장관회담과 12월 장성급회담에서 기준선 설정에 대한 이견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시 남측은 서해 평화수역을 NLL 기준 등면적으로 조성하자고 주장했지만, 북측은 자신들이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과 NLL 사이의 수역으로 지정하자고 맞섰다. 이후로도 남북은 NLL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만, 남북이 이번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ㆍ서해 NLL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볼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양측은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을 각각 해상기동훈련 등을 중지하는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으로 정했다. 남북 길이 동해 80㎞, 서해 135㎞로 설정된 이 구역은 NLL을 기준으로 서해는 우리측 해상구역이 넓고 동해의 경우 북측 해상구역이 넓어 NLL을 고려해 설정됐다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러시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오라클,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아그라월 소장은 ‘일부에서는 대북지원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는 말에는 “미사여구를 쓰고 싶지 않지만, 한국 국민은 용감하고, 호의와 선의를 베풀 줄 아는 국민”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한국 정부의 대화와 노력이 결국에는 (대중의) 태도와 인식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북지원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이런 우려가 없도록 WFP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WFP가 능력을 증명해 인도적 지원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영양실조와 영양결핍으로 고통받는 영유아를 돕는 일에 실패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북한 식량난이 과거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북한 인구의 40%인 1천30만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인구의 19%가 발육부진이며 지역마다 격차가 심해 북동·북서쪽 지역에서는 30%의 주민들이 발육부진 상태”라며 “홍수, 가뭄, 폭염도 북한 식량 사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 농업생산량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WFP는 북한 주민들이 겪는 영양부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북한 정부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 활동에 큰 문제를 겪은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원활한 대북지원을 위해 여러 국가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올해 목표치의 37%만 충당이 됐다”며 “앞으로 5개월 동안 1천500만 달러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 인도적 지원에 제약이 없도록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기다리고 있는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려주기를 바란다”며 “저희를 도와주면 저희가 아이들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방한한 아그라월 소장은 미국 대사관에서 열리는 농업생산 관련 세미나에 참석하고, 국회에서 북한 영양실태를 발표한 뒤 19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과 북이 19일 교환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비무장지대(DMZ) 내 역사유적 공동조사와 발굴에 관한 내용이 들어가면서 ‘태봉국 철원성’ 조사가 가시화할지 관심이 쏠린다. 합의서는 “비무장지대 역사유적을 민족 정체성 회복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공동조사를 추진한다”며 “공동조사와 관련해 지뢰 제거, 출입과 안전보장 등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한다”고 명시했다. 이른바 ‘궁예도성’으로 알려진 태봉국 철원성은 궁예(?∼918)가 강원도 철원에 수도를 정한 905년부터 918년까지 사용한 도성이다. 궁예가 개성에서 철원으로 도성을 옮길 당시 국호는 마진(摩震)이었으나, 태봉(泰封·911∼918) 시기에 도성이 준공됐을 가능성이 크다.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은 공교롭게 동서로 군사분계선이 지나면서 반토막 났고, 그에 더해 남북으로 경원선 철도가 가로질러 분단의 아픔을 상징하는 유적이다. 전반적 형태는 사각형 이중 구조로, 내성과 외성 길이는 각각 7.7㎞와 12.5㎞로 추정된다. 외성을 기준으로 성벽 길이가 동서 2.75㎞, 남북 3.6㎞로 알려졌다.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같은 조선시대 인문지리지에 소개됐으나 1917년 조선총독부가 작성한 철원지도, 1951년 미군이 촬영한 항공사진을 제외하면 구체적 면모를 알 수 있는 자료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학계가 문화재 분야 장기 미제이자 숙원 사업으로 보는 태봉국 철원성 조사는 남북 관계가 좋아질 때마다 그것을 실천할 장소로 지목됐지만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태봉학회장인 조인성 경희대 사학과 교수는 “철원성 발굴은 남북 화해와 평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될 수 있다”며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철원성은 당나라 장안성이나 발해 상경성처럼 평지에 조성됐는데, 한반도에 철원성만큼 큰 평지성은 없다”며 “조사가 이뤄지면 철원성이 상경성처럼 바둑판 형태로 구획한 도시계획에 따라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태봉은 역사적으로 과도기적 국가였다”며 “발굴조사로 많은 유물이 드러나면 역사적 사실이 풍부해지고 심도가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태봉국 철원성 발굴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무엇보다도 조사단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뢰를 제거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조 교수는 “지뢰 제거는 철원성 조사를 가능케 하는 기초 작업”이라며 “지뢰가 폭파하면 유적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이런 출장 처음이지?…대기업 총수들 평양 출장기 / 연합뉴스 ( 송고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페이크러브’ 10위 이후 두번째 높은 순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아이돌(IDOL)’이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11위를 차지했다. ‘톱 10’에는 진입하지 못했지만 방탄소년단이 싱글차트에서 기록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의 타이틀곡 ‘아이돌’이 핫 100 최신 차트(9월 8일 자)에서 1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아이돌’이 이 순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지난 6월 핫 100 차트 10위에 랭크된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 HPV 감염, 주원인은 ‘성접촉’…원죄 두고 ‘남 vs 여’ 갑론을박 종류만 100여종이 넘는 HPV는 주요 감염 원인이 ‘성생활’이다. 나이와 무관하게 남녀를 막론하고 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상대와 성접촉 시 감염될 수 있다는 얘기다. 모계를 통한 수직감염이 일부 있지만, 그 외의 경로로 HPV에 감염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75∼80%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물론 HPV에 감염되더라도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가 상당수다. 그렇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감염 상태가 지속하면 감염 부위에 비정상적인 세포 변화를 일으켜 치명적인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중 가장 잘 알려진 게 자궁경부암일 뿐이다. HPV는 생식기 사마귀(콘딜로마), 항문암은 물론이고, 특히 여성에게는 외음부암, 질암 등도 초래할 수 있다. 최근에는 HPV가 남녀 모두에게 두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도 지목됐다. 과거에는 흡연과 음주가 주요 원인이었는데, 근래 HPV 감염으로 인한 두경부암이 급증하면서 미국에서는 2020년을 기점으로 HPV로 인한 편도암 발생률이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추월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전용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결정적으로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거래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dpa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매물 정보에 실린 이 전용기의 가격은 약 5억달러(약 5천600억원)다. ‘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 담겨판문점선언 구체화…대치지역 넘어 한반도 전역에 평화·철도 연내 착공 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윌리스타워 측은 “‘카탈로그’라는 이름은 1970년대 초 이 빌딩을 세운 유명 백화점 체인 ‘시어스'(Sears)가 1893년 시카고에서 카탈로그를 이용한 우편주문 판매업체로 시작된 것을 상기시킨다”고 설명했다. 설립 이후 1980년대까지 세계 최대·미국 최대 유통업체로 시대를 구가한 시어스는 시장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세가 기울면서 2004년 빌딩을 매각했고, 2009년 영국계 보험사 윌리스 그룹이 입주하며 빌딩 명명권을 사들였다. 윌리스타워는 1973년 완공 이후 25년간 ‘세계 최고층’ 타이틀을 유지하고, 2014년 뉴욕 세계무역센터 자리에 원월드트레이드 센터(OWT·첨탑 포함 541m)가 들어서기 전까지 ‘미국 최고층’ 위상을 지킨 초고층 빌딩의 대명사다. 지금도 OWT의 첨탑 높이를 빼고(417m) 비교하면 미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어서 전망대 인기가 높다. 현재 이 빌딩에는 유나이티드항공 본사를 비롯한 여러 기업의 사무실이 입주해있다. 블랙스톤 측은 ‘카탈로그’가 1만5천 명에 달하는 빌딩 상주 인력 뿐 아니라 한해 170만 명에 달하는 전망대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고안됐다면서, 내년 말 시설이 완공되고 2020년 중반부터 일반에 공개되면 방문객 수가 하루 수천명 이상 늘어나고 임대 사무실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논란과 관련해 수행 취재진에 “우리가 그 전용기에 관심을 나타냈고, 카타르 군주가 그 소식을 듣고는 ‘터키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다. 선물로 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항공기는 내 것이 아니라 터키 공화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해명에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송고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항공 산업을 지원하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에 살기 좋고 편하며 편리한 산업을 개발해 항공에 특화된 도시의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항공 및 무인 항공 기업 프로젝트에 점점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아시아 항공의 수도”라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Tags: , , , ,

Comments are closed.